MYONGWON ORIENTAL MEDICAL CLINIC

칼럼

몸의 환경2

조회수 22

사람들이 잘못된 식생활습관과 일반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는 것은 일층방 옆에 흙을 차곡차곡 쌓아서 스스로 몸의 환경을 점점 지하방으로 만드는 것과 같습니다.
올바른 식생활습관을 가진 사람과 그렇지 못한 식생활습관을 가진 사람이 오랜 기간이 지났을 때 입과 항문까지의 소통의 정도가 같을 수는 없습니다. 같은 지하방이라도 지하방의 깊이가 다를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잘못된 식생활습관과 일반 생활습관이 몸의 환경을 지하방으로 만들고 이러한 몸의 환경이 병이 생기는 최적의 조건이 되며 주위의 환경(스트레스등)으로 인하여 병이 만들어집니다. 비유하면 지하방에 사는데 여름 장마철에 비가 많이 와서 방안의 가구에 곰팡이가 펴서 가구가 썩는 것과 같습니다.
일층방에 살면 비가 오더라도 이러한 현상은 잘 일어나지 않습니다. 물론 예외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잘못된 식생활습관도 없고 잘못된 일반생활습관도 없는데도 불구하고 병이 생긴다면 이것은 태어날 때부터 선천적으로 위(胃)의 기능이 약해서 상하 소통이 잘 안되는 사람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학생으로 비유하면 공부는 열심히 하는데 성적을 오르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경우는 잘못된 식생활습관이 없다고 하더라도 병이 생길 수 있으므로 미리 미리 그 기능을 좋게 하도록 여러 가지 방법(한약등)으로 노력해야만 합니다.
우리 몸의 혈액은 몸의 전신을 돌며 우리의 생명 활동을 유지합니다. 한방에서 오장(五臟)이라고 하는 것은 간(肝) 심(心) 비(脾) 폐(肺) 신(腎)을 말하는데, 이 모두가 피와 관련된 일을 하고 있으며 이 중에서 비(脾)는 네거리의 교통순경으로 비유할 수 있으며 이는 췌장에 해당합니다. 췌장의 인슐린기능이 비(脾)의 기능에 해당됩니다. 영양분이 각 기관으로 잘 소통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을 담당합니다. 인슐린 저항성이라는 것은 교통순경이 네거리가 정체되어 그 기능을 잃어버려 제 역할을 못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오장(五臟) 즉 간(肝), 심(心), 비(脾), 폐(肺), 신(腎)은 모두 피와 관련이 있습니다.

다음은 환자가 되는 비결입니다. 사실 환자가 되는 방법은 그리 쉽고 간단한 일은 아니며 아주 어려운 일입니다. 영어를 유창하게 잘하는 것 만큼 어려운 일입니다. 하지만 여러분들도 이렇게 매일 매일 열심히 노력하면 환자가 될 수 있습니다.
환자가 되기 위해서는 잘못된 식생활과 일반 생활습관을 가지고 운동도 전혀 하지 않고 열심히 살아야 합니다. 이렇게 열심히 살면 환자가 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말하면 환자들은 자기도 모르게 이러한 잘못된 생활습관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는 말이 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이렇게 살아가고 있으면서 전혀 그러한 사실을 인식을 하지 못하고 당연한 생활습관으로 여깁니다.
심지어 인생을 살아가는데 먹는 재미가 없으면 무슨 재미로 사느냐?라고도 합니다. 고등학생이 젊었을 때 학창시절에 즐기지 않으면 언제 즐기느냐?라는 것과 같습니다. 대학은 포기할 수도 있지만 건강을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이것을 양념처럼 간혹 하는 것이 아니라 매일 습관처럼 하니까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마치 영어에 관심을 가지고 매일 매일 영어공부를 해야 영어를 잘 하는 것과 같습니다. 영어를 매우 잘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매일 단어 숙어를 외우며 습관처럼 공부를 해야 영어를 잘 할수 있습니다. 늦게 하면 늦게 한 만큼 더욱 더 열심히 해야할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가정이나 학교에서 공부와 인성에 관한 교육을 받듯이 음식을 먹을 때 천천히 먹고 적게 먹고 탄수화물은 적당히 먹고 적당한 운동을 하게 하는 체계적인 교육이 전혀 없습니다. 음식을 천천히 먹는 습관조차도 자녀들에게 가르치지 않습니다. 천천히 음식을 먹는 것은 너무나도 중요한 것이며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수십배 이상으로 중요합니다.
잘못된 식생활 또는 생활습관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온 결과가 병으로 연결됩니다. 입이 즐거우면 병을 만듭니다. 병은 걸리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 만드는 것입니다.
머리와 마음속에 욕을 배우면 욕이, 고운 말을 배우면 고운 말이 자리를 잡게 됩니다.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이 곧 자기 자신을 만듭니다. 요리사가 열심히 노력해서 만든 맛있는 요리는 사람들이 좋아하지만 대부분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음식들이 많습니다.
인생의 재미를 위해서 양념으로 가끔 먹는 것은 큰 문제가 없겠지만 늘 습관적으로 먹는 것은 병으로 연결됩니다.
병에 걸렸을 때라도 증상만을 없앨 것이 아니라 이러한 잘못된 습관을 인정하고 버려야 할 때입니다.
만성병을 가진 환자는 그 때 그 병이 생긴 것이 아니라 이미 오래 전부터 몸의 상태가 지하방의 환경이기 때문에 만성병이 된 것입니다. 지하방의 가구에 핀 곰팡이를 곰팡이제거제로 없앤다도 해서 해결된 것이 아닙니다. 암환자의 경우 암이 생겨서 건강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건강하지 않아서 암이 생긴 것입니다. 결국 암은 걸리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 만드는 것입니다.
심장마비도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몸의 환경이 좋은 건강한 사람은 암이나 심장마비가 생기지 않습니다. 일반인들이 건강하다는 기준에 약간 문제가 있습니다.
체격이 좋거나 잔병치레를 잘 하지 않거나 감기에 잘 걸리지 않거나 산에 잘 올라가거나 턱걸이를 잘하거나 달리기를 잘하는 사람들을 대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부분적으로는 맞는 말입니다.
건강한 사람은 위에서 말한 몸의 환경이 좋은 사람을 뜻합니다. 그것이 육체적이든 정신적이든 마찬가지입니다.
“건강했는데 어제 심장마비로 갑자기 돌아가셨다”라는 말을 간혹 듣습니다. 이것은 실제로 건강한 게 아니라 자기가 그 사람이 건강하다고 생각한 것이며 자기 자신의 제멋대로 판단입니다. 건강한 사람은 갑자기 심장마비가 오지 않습니다. 암에 걸린 것도 갑자기 운이 없어서도 아니며 운명적인 것도 아니며 도덕적 또는 법률적으로 열심히 살아온 것과도 관련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나한테 왜 이런일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렇게 암이 생긴 원인은 자기 몸에 관심이 없이 살아 건강관리에 소홀한 것이 그 원인입니다. 만약 건강관리를 열심히 잘 했는데도 불구하고 암에 걸렸다면 건강관리를 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었거나 몸의 환경이 선천적으로 나빠서 그러한 것입니다.
학생으로 비유하면 학생이 성적이 나쁘면 공부를 하지 않았거나 공부를 열심히 했는데도 성적이 나쁘다면 공부하는 방법이 잘못되었거나 머리가 나빠서 그럴 것입니다.
또 병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듯합니다. 환자들이 생로병사(生老病死)라는 문구를 사용하여 사람이 태어나면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은 자연의 이치라고 하면서 병이 오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자기의 잘못된 식생활습관이나 일반 생활습관은 쏙 빼고 당연한 것처럼 말하는 것을 자주 봅니다. 이것은 자기의 잘못된 습관은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자동차의 경우 오래되어 낡아서 고장이 나는 경우도 있겠지만 과속 페달을 급하게 밟거나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는 잘못된 습관은 차에 무리를 주어 고장의 원인이 될 것이며 적절한 기간에 검사를 하지 않는 것도 고장의 원인이 될 것입니다. 사람의 건강도 이와 마찬가지입니다. 잘못된 식생활습관과 일반 생활습관으로 인해서 병이 만들어지므로 자기 자신이 병을 만들었다는 것을 잊으면 안됩니다.
대장검사를 해서 용종을 제거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문제는 용종을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제거한 다음 자기의 대장에 왜 용종이 생겼는지, 또는 용종이 다시 생기지 않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한다던지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는 사람을 아주 많이 봅니다. 다시 말해서 잘못된 식생활습관을 개선하려는 생각이 전혀 없다는 뜻입니다. 대장암으로 수술을 하는 것은 지하방에 대장이라는 가구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고 수리를 하는 것과 같습니다.
대장암을 수술했다고 해서 몸의 환경이 좋아진 것은 아니므로 대장암수술을 하고 나서 몸의 환경을 바꾸기 위해서는 식생활습관을 고치는 것은 아주 중요합니다. 대장에만 집중하면 대장이라는 가구가 아닌 다른 가구가 썩을 수도 있습니다. 지하방에서 아끼던 가구가 썩었을 때 그 가구만 수리하고 지하방에 계속 살면 썩은 가구는 좋지 않은 것이 되지만, 그 방의 주인이 썩은 가구로 인하여 지하방이라는 것을 깨닫고 일층방으로 이사를 가면 썩은 가구로 인하여 보다 좋은 환경으로 이사를 간 것이므로 썩은 가구 뿐만아니라 다른 가구들도 썩지않게 보호할 수 있으므로 전화위복이 될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썩은 가구가 좋지않은 것이 아니라 좋은 것이 될 것입니다.


대표: 박춘식 | 사업자등록번호: 502-96-08520

주소: 대구 수성구 달구벌대로 2468 2층

전화: 053-752-1194, 5


개인정보이용약관


진료시간

· 평일 09:30 ~ 18:00

· 토요일 09:3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 일요일·공휴일 휴진

copyright(c) MYONGW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