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루성피부염
지루성피부염은 얼굴과 머리, 또는 몸에 간혹 여드름같은 것이 생기면서 붉게 되고, 또 가려움증을 동반하면서 각질과 인설(鱗屑-비듬)이 생기며 때로는 심하면 진물이 나옵니다.
이것은 피부에 풍열조(風熱燥)의 사기(邪氣-나쁜 기운)가 침범하여 피부속에 잠복하고 있기 때문이며, 머리에 흰 비듬(鱗屑)이 생기는 것은 폐(肺)와 연관이 있는 것입니다. 폐(肺)는 피모(皮毛-피부와 털)를 주관하기 때문에 폐(肺)에 풍열(風熱)이 들어오면 머리의 피부가 마르거나 가려우면서 흰 비듬이 생깁니다. 피부가 쭈글쭈글하고 터져서 피가 나오고 몹시 아프고 가렵거나 마르고, 인설(鱗屑-비듬)이 생기는 것은 풍열조(風熱燥)로 인해서 생기는 것인데, 풍(風)은 능히 습(濕)을 억제하고 열은 능히 진액을 말리는데, 이로 인하여 조(燥)가 심해집니다.
이것을 자연현상에 비유해서 말하면 풍(風)은 곧 바람인데, 옥상에 있는 빨래가 바람(풍-風)이 불면 물기(습-濕)가 빨리 없어지면서 잘 마르게 되는 이치와 같습니다.
열이 진액을 말리는 것은 된장국을 끓일 때 밑에 열을 가하면 된장국의 국물이 줄어드는 것과 같습니다. 이와같은 현상이 우리 몸에서도 나타나는데, 이것이 풍열조(風熱燥)로 인하여 생기는 피부병입니다.
여름에 비가 오랫동안 오지않는 가뭄에 땅이 갈라지고 나무가 말라서 죽어가는 모습과도 같습니다. 땅이 메마르고(건조하고) 또 땅에는 작은 먼지들이 생기는데, 이것이 비유하면 인설(鱗屑-비듬)입니다.

그러므로 치료하는 방법은 피부호흡을 시킴으로써 풍열조(風熱燥)의 사기(邪氣-나쁜 기운)를 몰아내고 피부에 진액을 보충하여 피부를 건강하고 윤택하게 해주어야 합니다.